박진만 기자

등록 : 2017.12.07 21:45
수정 : 2017.12.07 22:01

가스파리니 트리플크라운…대한항공 짜릿한 역전승

등록 : 2017.12.07 21:45
수정 : 2017.12.07 22:01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가스파리니(왼쪽)가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KOVO제공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가스파리니(33)의 트리플크라운 활약을 앞세워 한국전력을 꺾으며 지난 삼성화재전 패배의 충격을 씻어냈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19 25-21 25-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한항공은 7승7패 승점 22점을 기록, KB손해보험(승점 19)을 제치고 단독 3위에 자리했다. 2연패를 당한 한국전력은 5승9패 승점18로 5위를 유지했다. 가스파리니는 트리플크라운(서브-블로킹-백어택 3개 이상 득점)을 포함해 총 35득점을 올렸다. 개인통산 10번째 기록. 공격성공률은 54.16%를 기록했다. 정지석(22)도 17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고 최근 부진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세터 한선수(32)의 활약도 빛났다. 그는 1세트 막판부터 코트에 들어가 팀 역전승을 견인했다.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뒤 눈시울을 붉힌 한선수는 “팀에 보탬이 돼야 하는데, 팀원들에게 그동안 미안했다”고 말했다. 한국전력은 펠리페(29)가 25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전광인(26)이 9득점으로 침묵한 것이 아쉬웠다.

1세트에서는 한국전력이 먼저 웃었다. 20-20으로 팽팽한 상황에서 안우재(23)의 블로킹이 성공하고 가스파리니의 범실까지 이어지면서 한국전력 쪽으로 기울었다. 세트포인트에서는 전광인의 득점으로 한국전력은 1세트를 따냈다. 1세트에서 대한항공은 팀 범실 10개로 자멸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한국전력의 수비라인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가스파리니와 정지석이 고르게 득점을 올리는 동안 한국전력은 2세트 팀 공격성공률이 32%에 불과했다. 2세트에서 펠리페만 9점을 올렸을 뿐 전광인은 무득점으로 침묵을 지켰다. 3세트에서는 대한항공의 정지석이 날았다. 8득점을 책임지며 승기를 가져왔고 25-21로 세트 승리를 따냈다.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초반에는 한국전력이 리드를 잡았지만 정지석과 가스파리니가 후위에서 득점을 번갈아 올리며 전세를 뒤집어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수원=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