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9 15:52
수정 : 2018.01.09 15:54

일본 외무상 "한국 위안부합의 미이행, 절대 수용 불가"

등록 : 2018.01.09 15:52
수정 : 2018.01.09 15:54

"국가와 국가 간 약속, 정권 바뀌어도 실현해야"

고도 다로 일본 외무상. AFP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우리 정부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발표와 관련해 9일 "한일 위안부 합의를 실행하지 않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시 항의할 방침을 밝혔다.

고노 외상은 이날 외무성 기자단에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라며 "정권이 변했다고 해서 (합의를) 실현하지 않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일 위안부)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실행하지 않는 것은 일본으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시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내용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