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주 기자

임준섭 기자

등록 : 2014.10.09 20:00
수정 : 2014.10.10 07:15

우윤근號 '세월호·예산안·계파 갈등' 난제 첩첩

새정치 신임 원내대표에

등록 : 2014.10.09 20:00
수정 : 2014.10.10 07:15

세월호 후속 협상·정부조직법 등 여야 시각차 커 정치력 여부 주목

"맨 먼저 할 일은 당 화합" 강조 계파색 옅어 균형추 역할 기대

9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우윤근(왼쪽) 의원이 문희상 비대위원장과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배우한기자 bwh3140@hk.co.kr

9일 새정치민주연합 신임 원내대표에 3선의 우윤근 의원이 선출됐다. 우 신임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에 이어 원내사령탑까지 연이어 맡으며 정치적 위상을 높였지만, 당 안팎으로 발등에 떨어진 현안이 산적해 시작부터 험로가 예상된다. 당장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후속 협상과 각종 쟁점법안 및 예산안 처리 등 정기국회를 이끌어야 하고, 당 내부적으론 비대위 일원으로 계파 갈등을 봉합해야 하는 숙제까지 맡게 됐다.

대여 협상력 발휘에 한계… 관리형 원내대표 우려

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소속 의원 118명(무효 1표)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결선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64표를 득표, 53표를 얻은 이종걸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대체로 새정치연합의 주류인 범친노 그룹과 호남지역의 고른 지지를 얻었다는 평가다.

우 의원의 당선은 “대여 협상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는 안정적 원내대표”를 원하는 당내 요구가 컸다는 점에서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다. 야당 입장에선 정기국회에 돌입하자마자 박영선 전 원내대표의 자진사퇴로 발생한 원내 사령탑 공백을 무리 없이 채워줄 사람이 필요했고, 우 의원은 정책위의장으로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각종 쟁점 법안을 챙겨왔던 터라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문제는 향후 대여 협상에서 우 원내대표가 정치력을 발휘할 공간이 크지 않다는 데 있다. 당장 이달 말까지 마무리 짓기로 한 세월호 후속 협상의 마지막 쟁점인 특별검사 후보군 추천에서 유가족 참여 부분은 새누리당이 입법권 훼손이라는 방어 논리를 들고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어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다. 세월호 법과 연계 처리하기로 한 정부조직법 개정안도 해경 해체 여부를 두고 여야 시각 차가 뚜렷해 진통이 예상된다. 올해부터 국회선진화법에 따라 12월 1일 예산안이 무조건 자동상정 되기 때문에 다음달 예산국회도 여당과 싸울 물리적 시간이 턱없이 부족한 게 부담이다.

특히 우 원내대표가 합리적 성품의 협상파로 분류돼 대여 투쟁력을 발휘할지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그는 이날 “균형감을 갖고 합리적으로 국민과 소통하는 품위 있는 야당이 되겠다”면서도 “투쟁을 해야 할 땐 온건파를 설득하고, 유연하게 협상해야 할 땐 강경파를 설득해, 협상도 투쟁도 130명이 모두 하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관리형 원내대표’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하다.

비주류 소외론 다독일 계파 간 균형추 역할도

우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일성으로 “맨 먼저 할 일은 당의 화합과 소통”이라고 강조했다. 원내대표의 본업인 세월호 법 등 현안보다 계파 갈등 해소를 더 강조한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 사실상 범 친노 진영의 전폭적 지원을 받고 당선됐다는 점까지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물론 당 안팎에선 우 원내대표가 범 친노로 분류되긴 하지만, 계파색이 옅고 당내 적대세력이 없다는 점에서 계파 간 균형추 역할을 해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당내 불균형을 바로 잡는 소통과 화합의 균형추가 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비노 진영에선 원내대표가 무산된 만큼 비대위원에 추가 인선으로 자신들의 몫을 요구하는 식으로 지도부를 압박해나갈 공산이 커 보인다.

강윤주기자 kkang@hk.co.kr 임준섭기자 ljscoggg@hk.co.kr

●우윤근(57)프로필

▲ 전남 광양(57) ▲ 광주 살레시오고-전남대 법학 박사 ▲ 변호사(사시 32회) ▲ 17대·18대·19대 의원 ▲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