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4.16 19:03

코레일, 한국-베트남 철도협력 기업간담회 개최

등록 : 2018.04.16 19:03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베트남 철도협력 기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코레일 제공

코레일은 16일 베트남 하노이 대우호텔에서 ‘한국-베트남 철도협력 기업간담회’를 개최하고 양국 철도산업 활성화와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모색했다.이날 행사에는 부 타 퉁 베트남 철도공사(VNR) 사장을 비롯한 정부 철도국, 철도기업 관계자와 현지에서 철도건설사업을 시행 중인 대림산업, 현대건설, 남광토건 등 우리나라 대기업과 중소 철도부품기업 관계자를 포함해 60여명이 참석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인사말에서 “베트남은 아세안 10개국 중 제1의 교역과 투자 대상 국가로, 최근 양국 간 경제협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철도 분야에서도 코레일의 운영 비결을 공유해 사업동반자로서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한 국내 업체 대표는 “한국 기업의 우수한 철도 기술을 베트남 철도 관계자에게 소개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한국의 고부가가치 철도 인프라가 베트남은 물론 동남아시아로 뻗어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달 4주간 코레일에서 교통정책 분야 연수를 받은 베트남 철도국과 철도공사 관계자 등 100여명을 초청한 간담회도 함께 열렸다. 오 사장은 16일부터 오는 20일까지 베트남에서 열리는 제33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 참석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이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아당뇨 사연 들은 문대통령 “누구를 위한 의료기기 규제인가”
한미, 北 비핵화 멈춰 서자 ‘9월 유엔 남북미 회동’ 군불 때나
호되게 혼내되 선물은 확실히… 김정은식 통치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푸틴 회동 파장… 어그러진 트럼프 선거구상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