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8.05.17 08:08
수정 : 2018.05.17 08:09

미국-사우디, ‘레바논 총선 승리’ 헤즈볼라 지도부에 금융제재

등록 : 2018.05.17 08:08
수정 : 2018.05.17 08:09

'나크바(대재앙)' 70주년을 맞이한 15일 레바논 뷰포트 성채 근처에서 헤즈볼라 조직원들이 깃발을 흔들며 집회를 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한 걸프 국가들이 지난 6일 레바논 총선에서 승리한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지도부를 겨냥한 금융제재를 발표했다.

미국이 이란 핵 합의 탈퇴 이후 발표한 세 번째 대(對)이란 제재로, 총선 승리로 레바논 정치권에서 영향력이 커진 헤즈볼라를 견제함으로써 이란 봉쇄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레바논 정치권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누리고 있는 헤즈볼라 지도부 슈라 의회 인사를 겨냥한 제재를 발표했다. 제재 대상에는 레바논 헤즈볼라 정치국 지도자 하산 나스랄라 사무총장과 나임 카셈 부총장이 포함됐다. 이들 중 나스랄라는 1995년 중동 평화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제재 명단에 올랐고 2012년 시리아 내전에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지지해 재차 제재 대상이 됐다. 그러나 카셈이 제재 명단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제재는 미국 단독 조치가 아니라 테러자금추적센터(TFTC)를 통해 미국과 파트너십을 형성한 중동 국가들의 공동 조치다. 미국은 걸프 국가의 주축인 사우디를 포함해 바레인,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가 제재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헤즈볼라의 슈라 의회를 겨냥함으로써 우리 국가들은 소위 정당으로서의 헤즈볼라와 국제 테러조직인 헤즈볼라를 나누는 거짓 구분을 거부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정부는 이란 핵 합의 탈퇴 이후 이란의 국외 조직 지원을 막기 위해 계속해서 새로운 제재를 내놓고 있다. 15일에는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자금 통로가 되는 이란 중앙은행과 이라크 은행들, 지난주에는 개인 6명과 단체 3개를 대상으로 한 제재를 발표한 바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오은영의 화해]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휴대폰 보며 시간 때워요”
[김호기의 100년에서 100년으로]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성김 대사-최선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심석희 “요즘 힙합에 푹 빠져… 삶의 목표는 어제보다 행복한 오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