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9 08:44

루키 박성현의 LPGA 투어 3관왕 '美 골프채널 2017 톱 뉴스'

등록 : 2017.12.29 08:44

박성현/사진=KEB 하나은행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박성현(24)이 2017년에 달성한 LPGA 3관왕과 한국 선수 15승 합작 등이 미국 골프채널 주요뉴스로 선정됐다.

골프채널은 29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주요 뉴스 18개를 추려 발표했다.

이 가운데 39년 만에 '신인 3관왕'을 달성한 박성현이 첫 번째 뉴스로 장식됐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루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까지 석권하며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으로 3관왕에 올랐다.

뒤를 이어 렉시 톰프슨(미국)의 논란의 4벌타가 선정됐다. 톰프슨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였던 ANA 인스퍼레이션 4라운드 도중 전날 오소 플레이에 따른 스코어카드 오기로 한꺼번에 4벌타를 받았다. 4라운드 12번 홀까지 3타 차 선두를 달린 톰프슨은 갑작스러운 이 4벌타로 결국 연장전 끝에 유소연(27)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한국 선수들과 관련된 것은 역대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인 15승을 합작한 것이 다섯 번째 뉴스로 거론됐고 박성현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한 유소연은 일곱 번째 뉴스의 주인공이 됐다. 이 밖에 김인경(29)의 브리티시오픈 우승, 재미동포 대니엘 강의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와 맹장 수술 후 반등에 성공한 미셸 위 등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①] 이보미 평창 홍보대사 “30년 만의 올림픽, 직접 와서 느끼세요!”

[2017 결산 이슈+] 어색한 김재중-거만한 양현석에 시청자 '외면'

[송년특집]사드·갑질·계란·규제…유통업계, 바람 잘 날 없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검찰수사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한 것…참담함 느껴”
北 “6ㆍ15시대 돌아온 것 같다”…기자 배석시켜 체제선전 의욕도
인권위 진정까지 번진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논란
‘박종철 거리’ 찾은 선배 박종운… “조용히 왔다 가”
文의 남자 ‘3철’의 엇갈린 지방선거 행보
北 “응원단 230여명 파견... ‘서해선 육로’로 방남하겠다”
북한 선수들도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삼성폰 받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