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08.13 08:49
수정 : 2017.08.13 08:49

남자농구 대표팀, 뉴질랜드 제압…일본과 8강 결정전

등록 : 2017.08.13 08:49
수정 : 2017.08.13 08:49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의 이정현(왼쪽)이 13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베이루트=AFP 연합뉴스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뉴질랜드에 1점 차 신승을 거뒀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76-75로 이겼다.

1차전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66-72로 패한 우리나라는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116-55로 꺾은데 이어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한국은 2승 1패를 기록해 뉴질랜드, 레바논과 동률을 이뤘다. 세 팀간 맞대결 전적을 따진 결과 골 득실에서 뉴질랜드가 +3, 레바논이 +2를 기록했으며 한국은 -5로 조 3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한국은 8강 진출 결정전을 벌이게 됐다. 이번 대회는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 팀은 8강 진출 결정전을 치러 이긴 팀이 8강에 합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은 D조 2위 일본과 15일 8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된다. 여기서 승리할 경우 B조 1위 필리핀과 8강에서 맞붙는다.

이날 한국은 전반까지 41-30으로 앞서며 좋은 흐름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3쿼터 시작 후 1분 만에 7점을 내주며 턱 밑까지 추격을 허용했고, 결국 3쿼터를 4점 뒤진 가운데 마쳤다.

4쿼터에 뉴질랜드와 접전을 벌인 우리나라는 경기 종료 52초를 남기고 이종현(23ㆍ모비스)의 3점슛으로 75-75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수비에서 가로채기에 성공, 경기 종료 23.2초 전 허웅(24ㆍ상무)이 자유투 2개를 얻었고 이 가운데 2구째를 넣어 76-75로 1점 차 리드를 잡았다.

뉴질랜드가 마지막 공격을 시도했지만 슛이 빗나가 1점 차 한국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