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09.14 14:44

응답하라 타향살이 갈매기들아!

[금주의 책] 여운규 ‘부산에서 살던 때가 그립습니다’

등록 : 2017.09.14 14:44

부산에서 살던 때가 그립습니다

여운규 지음

에쎄 발행ㆍ324쪽ㆍ1만4,000원

회 한 접시가 가장 맛깔스럽게 보일 때란 야구장 외야석 조명을 받았을 때다. 서울에서 꽤 괜찮은 돼지국밥집을 마침내 찾아내고야 말았음에도 메뉴판의 이름 ‘돈탕반’을 보곤 어색함을 떨칠 수가 없다.

늦가을 기름진 밀치(숭어)회야 말로 광어ㆍ우럭을 물리칠, 국민의 횟감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책은 이런 속사정을 담은 ‘부산 아재’의 내밀한 이야기 모듬이다. 1980~90년대를 통과한 이들이라면 다 킥킥거릴 만한, 일종의 ‘응답하라 갈매기들아!’다. 시끄럽고 욕 잘 하고 거칠면서 단순 무식하다고 널리 이름나는 건 갯가 사내들에게 일종의 숙명. 그 숙명을 거스르는 감성이 감상 포인트다. 갯가 사내들도 사람일진대, 다만 애써 설명하거나 변명하지 않을 뿐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