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14 20:36
수정 : 2018.02.14 20:38

日고다이라, 女1,000m 金사냥 실패…박승희 16위

등록 : 2018.02.14 20:36
수정 : 2018.02.14 20:38

네덜란드 테르모르스에 밀려 은메달

일본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고다이라 나오가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고다이라 나오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박승희(스포츠토토)와 김현영(성남시청)은 각각 16위와 18위를 차지했다.

고다이라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3초8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1분13분56)에 이어 2위다.

지난해 12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자신이 세운 세계신기록 1분12초9에 못 미치는 기록이다.

고다이라는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1,000m를 제패해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점쳐졌으나 결국 네덜란드의 벽에 막혔다.

고다이라는 앞선 두 차례의 올림픽에서도 팀 추월 은메달 하나만 수확하는 데 그쳤다.

고다이라는 오는 18일 여자 500m에서 이상화(스포츠토토)와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여자 500m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이상화와 여세를 몰아 다관왕을 노리는 고다이라는 진검 승부가 펼쳐진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꿔 첫 올림픽에 나선 박승희는 1분 16초11을 기록했다.

소치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 올림픽에 나선 김현영은 김현영은 1분16초36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靑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손톱만큼의 진실도 없다”
“터질 게 터졌다”… 국토부, ‘부실시공’ 부영에 영업정지 3개월 제재
가족 경비 위해 올림픽 기념품 중고장터에 내놓은 바이애슬론 선수
“떨어진 줄 알았는데 2등이라니” 로잔 발레콩쿠르 최연소 입상
‘성추행’ 이윤택, 공개 사과 “안 그러겠다고 약속했지만…”
법사위 파행으로 공전하던 국회, 11일 만에 정상화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불행 반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