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29 10:15
수정 : 2018.01.29 11:21

모야모야병 ‘미토콘드리아’가 원인

등록 : 2018.01.29 10:15
수정 : 2018.01.29 11:21

서울대어린이병원 연구팀 조사 결과

미토콘드리아. 게티이미지뱅크

정확한 원인을 몰랐던 모야모야병이 미토콘드리아와 연관이 있다는 것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김승기 서울대어린이병원 교수팀(서울의대 묵인희ㆍ삼성의료원 최정원)은 모야모야병 환아와 정상 어린이 5명의 말초혈액을 채혈해 혈관내피전구세포를 분리 배양한 후 미토콘드리아를 비교 분석한 결과, 모야모야병 환아의 혈관내피전구세포 미토콘드리아의 모양이 비정상적이고, 산소소비 기능이 떨어져 활성산소 발생이 증가됐다고 29일 밝혔다.

혈관내피전구세포는 혈관 형성에 관여하는데 이 세포의 기능 이상이 모야모야병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왔다.활성산소는 몸에 들어간 산소가 다양한 대사과정 중 만들어져 생체조직을 공격하고 세포를 손상시키는 산화력이 강한 산소를 말한다.

연구팀이 모야모야병 환자의 혈관내피전구세포에 항산화 물질을 투약한 결과, 미토콘드리아 형태가 정상화되고 산소소비도 증가, 혈관 생성 능력도 높아져 세포 기능이 정상적으로 회복됐다.

김승기 교수는 “모야모야병에서 활성산소와 이에 대응하는 항산화 물질의 역할의 중요성을 밝혀 모야모야병 치료와 함께 약제개발에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