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4.17 16:33
수정 : 2018.04.17 18:05

[월드 트렌드, NOW] 영국 연구팀, 플라스틱 분해 돌연변이 효소 개발

등록 : 2018.04.17 16:33
수정 : 2018.04.17 18:05

다시 플라스틱 제조 가능... “완전 재활용”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한국이 겪은 ‘쓰레기 대란’ 등 전세계가 몸살을 앓는 재활용 쓰레기 문제를 단번에 해결할 수 있는 돌파구가 영국 포츠머스대 연구팀에 의해 모색되고 있다.석유화합물인 플라스틱을 먹는 강력한 변이효소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이 효소가 산업 전반에 활용될 경우 플라스틱 재활용 산업의 가속화와 함께 플라스틱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 발전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영국 가디언과 BBC 등은 16일(현지시간) 존 맥기헌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합성 플라스틱인 페트(PET)를 분해하는 효소(PETase) 구조를 밝히는 과정에서 플라스틱 분해 능력을 이전보다 20% 향상시킨 변이 효소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일본 연구진이 2016년 개발한 페트 폐기물 분해 효소에 유전자 변이를 일으켜 원래보다 더 강력한 분해 능력을 갖게 했다는 것이다. 영국 연구팀이 유전자 변이에 성공한 이 효소는 이데오넬라 사카이엔시스균에서 분비되는 것으로 일본의 한 페트병 재활용 공장에서 우연히 발견돼 세계 과학계를 놀라게 한 바 있다.

이번에 과학자들이 발견한 돌연변이 효소는 인간에게 큰 골칫덩이인 플라스틱이 먹이다. 자연 상태에서 완전 분해되려면 수십 년에서 수백 년 이상까지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던 다양한 플라스틱을 이 효소는 단 며칠 만에 분해한다. 분해 속도가 빨라진 것은 물론이고 대체 플라스틱으로 알려진 PEF 분해 능력까지 생겼다.

게다가 이 효소를 통해 분해된 물질을 이용해 다시 원래의 플라스틱 제조가 가능해 말 그대로 완벽한 재활용이 가능하게 됐다. 현재 기술로는 분해 물질은 불투명 섬유 등의 재활용에만 그쳤지만, 새로운 유전자 변형 효소를 활용하면 원제품과 거의 똑같은 투명한 플라스틱도 만들 수 있다.

따라서 연구진은 플라스틱 용기의 완전 재활용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했다. 가디언은 미국 과학학술지에 발표된 논문을 인용해 이번 연구팀이 향후 플라스틱을 대규모로 분해할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효소가 재활용 산업에 실제 쓰이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맥기헌 교수는 “분해 속도가 20% 빨라진 것이 대수롭지 않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보다는 효소의 분해 능력이 발전할 가능성을 봤다는 데 더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 몇 년 안에 산업화 과정을 밟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연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한솔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트럼프-푸틴 기싸움 속 정상회담 70분 지연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