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9.14 13:20
수정 : 2017.09.14 14:31

벤츠, C클래스 포함 21개 차종 안전벨트 결함

등록 : 2017.09.14 13:20
수정 : 2017.09.14 14:31

메르세데스-벤츠의 C클래스, E클래스, S클래스 등 일부 차종에서 안전벨트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14일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ㆍ판매한 C220d, S350d 4matic 등 21개 차종 275대에서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 몸쪽으로 조여주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잘못 제작돼 사고 시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경우 사고 시 승객이 충분한 보호를 받을 수 없게 된다는 게 국토부 측 설명이다.

리콜 대상은 동승자석 안전벨트가 잘못 제작된 C200, GLC 220d 4matic, S350d 등과 우측 뒷좌석 안전벨트가 잘못된 E220 등 275대가 포함됐다.

해당 차량들은 오는 2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을 받을 수 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와대 “한중 정상 간 ‘사드 봉인’ 합의 변함 없다”
“한국인” 구직자를 노려라… 링크드인 한국인 대상 사기 ‘활개’
경찰 '이영학 아내, 자살 전 12명과 성매매 강요 당해'
모모랜드 주이는 어쩌다 ‘수능 민폐녀’가 됐나
동료 속옷 벗기고 추행…여성 미화원들 징역·벌금형
“귀순 북한병사, 북한 돌아가는 악몽 꾼다고 해”
“한반도 유사시 주한일본인 부산→대마도 경유 귀국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