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16 10:31
수정 : 2018.05.16 10:32

홍준표 "삼성 이병철 회장도 자식 마음대로 못해" 남경필 옹호

등록 : 2018.05.16 10:31
수정 : 2018.05.16 10:32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이재명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남경필 한국당 경기지사 후보 간 설전 속에서 남 후보의 이혼과 아들 문제가 거론되는 데 대해 "삼성 창업자인 이병철 회장도 자식 문제는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고 한탄한 바가 있다"며 옹호하고 나섰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살다 보면 서로 마음이 맞지 않아 이혼 할 수도 있다.

자식 문제도 그렇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두 번이나 이혼한 경력이 있어도 도덕성을 중시하는 미국의 대통령이 됐다"고도 했다.

홍 대표는 "그야말로 이 두 가지 문제는 가정사인데도 불구하고 비난하면서 패륜적인 쌍욕 파동도 가정사문제로 덮고 가려고 하는 음험한 술책은 가히 놀랍다"고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뻔뻔한 좌파들의 민낯을 보는 느낌"이라고 일갈했다.

이같은 옹호는 앞서 이 후보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 후보의 이혼과 아들 문제를 염두에 둔 발언을 적은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남 후보의) 가정사에 대해 왜 할 말이 없겠냐"고 반문하며 "링에서 내려가 진흙탕 속으로 저를 불러도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행사 남측 기자단 막판 합류… 김정은 참관 가능성도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한미 정상 ‘상호 신뢰’ 재확인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국회냐 최임위냐…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 주체 공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