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3.14 18:04
수정 : 2018.03.14 19:39

충남지사 예비후보 박수현 결국 사퇴

등록 : 2018.03.14 18:04
수정 : 2018.03.14 19:39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최고위에서 불륜 의혹에 대해 소명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결국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최근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이후 직간접적으로 전달된 당 지도부의 사퇴 압박을 수용한 결과로 보인다.

박 전 대변인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시간부로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직을 내려놓는다”며 후보경선 포기를 공식 발표했다.충남지사에 도전하기 위해 지난 1월 22일 청와대 대변인에서 물러난 지 51일 만이다.

‘안희정 마케팅’을 앞세워 선거운동을 펼쳐오던 박 전 대변인은 지난 5일 안 전 지사 미투(#Me Too) 폭로로 직격탄을 맞고 선거운동을 중단했다. 이후 본인의 불륜과 여성 당직자 특혜 공천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당 안팎에서 후보직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

박 전 대변인은 그간 당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던 것과 관련, “(안 전 지사 문제가 터진 직후인) 지난 3월 6일 이미 예비후보 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며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면서 의혹 폭로자에 대한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박 전 대변인은 전날 선거운동을 재개한 데 이어 이날 낮까지만 해도 “(최고위원들에게) 충분히 소명했다”며 자진사퇴 뜻이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방선거 악영향을 우려한 당 지도부가 박 전 대변인의 예비후보 자격을 박탈할 것이라는 관측이 높아지면서 결국 사퇴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