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4.13 16:38
수정 : 2017.04.13 16:38

“육군총장이 동성애 색출 지시… 제보 받아”

軍인권센터 회견에 軍 즉각 부인

등록 : 2017.04.13 16:38
수정 : 2017.04.13 16:38

13일 오전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육군의 동성애 색출 지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참모총장이 전 부대 내 동성애자를 색출 및 처벌하라는 지시를 내려 군이 수사에 나섰으며 심각한 성소수자 인권침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은 즉각 반박했다.

군인권센터는 13일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이 동성애자 군인을 색출해 군형법 상 추행죄로 처벌하라고 지시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육군 중앙수사단은 올 2~3월 장 총장 지시 아래 전 부대에서 동성애자로 파악된 군인 40~50여명의 신원을 확보, 현재 추행 혐의로 15명을 수사하고 있고, 이 중 1명은 이날 오전 출장 중이던 서울의 모 호텔에서 체포됐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중앙수사단이 피조사자에게 ‘협조하지 않으면 동성애자인 사실을 주변에 알리겠다’고 협박하고, 성관계 시 성향이나 민간인과의 성교 횟수, 성욕 해소법 등 수사와 무관한 질문으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군 관계자는 “현역 동성 군인끼리 성관계를 하는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된 것을 인지해 수사에 나선 것이지 참모총장 지시로 동성애자 색출에 나섰다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관련 수사는 인권과 개인정보를 보호한 가운데 적법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