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06.27 17:35
수정 : 2017.06.27 17:49

감사와 소통 “원더풀”, 사찰음식 미국에도 통할까

뉴욕 한국문화관광대전서 평창동계올림픽과 한국 매력 대대적으로 홍보

등록 : 2017.06.27 17:35
수정 : 2017.06.27 17:49

“식전음식으로 15년 된 씨간장과 부각을 준비했습니다. 간장은 한국음식에 어머니 같은 양념입니다.

부각은 산에서 나는 열매나 뿌리, 해초에 찹쌀을 발라 튀겼습니다. 마음을 달래는 음식입니다.”

뉴욕 언론인을 대상으로 사찰음식을 알릴 목적으로 차려진 정관스님의 밥상. 뉴욕=최흥수기자

식전음식으로 차린 부각 장식.

테이블 장식인 줄 알았던 부각이 요리라는 사실에 미국 기자들의 눈이 동그래졌다. 그만큼 반응도 좋았지만, 간장 특유의 냄새에는 미간을 찡그리는 모습도 보였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인 '르 베르나르댕'(Le Bernadin Prive)에서 이색적인 한식 알리기 행사가 열렸다. 한국문화관광대전 행사의 하나로 정관스님의 사찰음식을 현지 언론에 소개하는 자리였다. 정관스님은 뉴욕타임스로부터 ‘철학자 세프’로 극찬을 받았고, 영상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가 제작한 ‘세프테이블’에도 출연해 미국에서는 이미 유명 인사다. 행사장에는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CBS 등 주요 매체의 음식담당 기자 50여명이 초청됐다. 한국인에게도 익숙지 않은 사찰음식을 뉴요커들은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식전음식에 이어 곤드레밥과 능이버섯국에 물김치, 두부구이, 메밀묵채, 감자전, 연근전 등을 반찬으로 올린 본 식사가 차려졌다. 식사는 죽비 소리와 함께 한가지씩 맛보고, 정관스님이 설명을 덧붙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젓가락질이 이어질 때마다 흥미롭다(interesting)거나 놀랍다(wonderful)는 반응이 이어졌고, 간간이 박수가 터지기도 했다.

“발우공양은 음식 재료에 대한 감사와 소통의 뜻을 담고 있습니다. 그릇을 깨끗이 비우는 것은 그렇게 마음도 비운다는 의미입니다.” 김치 한 조각과 물 몇 방울로 밥그릇을 싹싹 닦은 다음, 국그릇에 부어 말끔히 마시는 것으로 식사는 마무리됐다.

이날 행사는 미국의 유명 셰프이자 방송진행자인 에릭 리퍼트(Eric Ripert)가 공동으로 진행했다. 그는 “한국의 사찰음식은 몸과 마음뿐 아니라 지구에도 좋은 지속 가능한 음식문화”라며, “채식 바람을 타고 있는 미국인에게도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현지화를 위해 타협하기보다는 전통적이고 순수한 방식을 고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충고도 덧붙였다.

이날 사찰음식에 사용한 재료는 모두 강원도에서 직접 가져왔다.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전략본부장은 "2018동계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강원도에서 난 채소로 만든 음식을 소개하고 싶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참가자들에게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도 선물했다. 김기홍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차장은 "평창은 1932년과 1980년 2차례 올림픽을 개최한 뉴욕주의 레이크플래시드와 같이 자연 경관이 뛰어나다"며 모든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알렸다.

사찰음식 홍보 행사를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래혁 강원도 국제관계대사,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전략본부장, 김기홍 2018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차장, 에릭 리퍼트 미국 요리사, 정관스님, 한혜리 문화체육관광부 사무관, 나상훈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장, 오승제 뉴욕 한국문화원장.

23일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태권도 페스티벌에서 참가 학생들이 기량을 뽐내고 있다.

23일 뉴어크 푸르덴셜센터에서 열린 KCON 행사에 참석한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욕 한국문화관광대전을 준비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강원도 등 4개 단체는 23일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태권도페스티벌과 뉴어크 푸르덴셜센터에서 열린 KCON(컨벤션과 콘서트를 결합한 한류행사)에도 참가해 대대적으로 한국의 매력과 평창올림픽을 알리는데 힘을 쏟았다.

뉴욕=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오토 라이프] 유명 완성차업체가 고성능차 브랜드에 집중하는 이유는
러시아 선수들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온다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유시민 “초등학교 여유 공간을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도로 친박당은 안 된다” 중립지대ㆍ초재선 마음 잡아… 한국당 변화 예고
쓸쓸한가? 황홀하다!...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