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13 10:49

바르셀로나 메시, 맨시티 이적 진지하게 고려

등록 : 2017.10.13 10:49

리오넬 메시/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리오넬 메시(30·FC바르셀로나)의 이적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매체 더선은 13일(한국시간) 메시가 시즌이 끝난 뒤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메시가 지난 A매치 기간 아르헨티나 대표팀 동료들에게 자신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메시는 네이마르가 파리 생제르망(PSG)으로 떠나고,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의 부임 후 바르셀로나의 장기 비전에 대해 확신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카탈루냐 자치 정부에서 최근 실시한 분리 독립 투표 등 정치적인 부분도 메시가 이적을 고려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맨시티도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매체는 맨시티 구단 관계자들이 이미 여러 차례 메시 측과 만났다고 덧붙였다. 페란 소리아노 맨시티 CEO도 메시가 바르셀로나를 떠난다면 "문호를 열어 놓을 것"이라며 영입을 위한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쌀쌀한 날씨 잊게한 구름 갤러리...박성현, LPGA 공동 선두

[E-핫스팟] '고백부부' CG 필요없는 장나라의 20대 연기

[준PO] '성적은 연봉 순이 아니잖아요' 가을 달구는 NC의 깜짝 스타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