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2.31 17:09
수정 : 2017.12.31 18:22

‘테리 막판 원맨쇼’ 현대모비스, 시즌 최다 9연승

등록 : 2017.12.31 17:09
수정 : 2017.12.31 18:22

   

현대모비스 레이션 테리가 31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경기에서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KBL 제공

 

울산 현대모비스가 시즌 최다인 9연승을 달리며 2017년 한 해를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현대모비스는 31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안양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88-85로 이겼다.

9연승을 질주한 현대모비스는 18승11패를 기록, 공동 4위였던 KGC인삼공사(17승12패)를 5위로 밀어내고 단독 4위가 됐다. 9연승은 이번 시즌 팀 최다 연승 기록이다. 8연승은 현대모비스와 KGC인삼공사가 한 차례 달성했다.

3쿼터까지 59-70으로 뒤진 KGC인삼공사는 4쿼터에만 혼자 11점을 넣은 데이비드 사이먼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경기 종료 2분42초를 남기고는 오세근의 2점으로 79-79, 동점을 만들었고 이어진 공격에서는 이재도가 역전 2점을 추가했다.

끌려가기 시작한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의 3점슛으로 종료 1분40초를 남기고 82-81, 재역전에 성공했다. 상대 오세근이 자유투 2개 가운데 1개만 넣어 82-82 동점이 됐고, 이어진 반격에서 이종현의 미들슛이 들어가지 않았으나 골 밑에 있던 레이션 테리의 팁인 2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이후 KGC인삼공사는 오세근의 슛이 빗나갔고, 현대모비스가 종료 8초 전 테리의 중거리 슛이 그물을 가르며 4점 차로 달아났다.

타임아웃을 부른 KGC인삼공사는 8초를 남기고 시작한 공격에서 사이먼의 3점포로 1점 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현대모비스는 종료 3.2초 전에 상대 반칙 작전으로 얻은 자유투를 테리가 모두 성공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마지막 팀의 6점을 혼자 책임진 현대모비스 테리가 35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마커스 블레이클리는 16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北선발대 내일 南으로…2박3일간 응원단 숙소·경기장 등 점검
“영어실력부터 손목 자국까지” SNS 강타한 정현 신드롬
‘4강 신화’ 정현, 준결승서 테니스 황제 만날까
“내려달라” 제주서 이륙 직전 항공기서 승객 10명 내려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문 대통령 '국공립유치원 로또당첨 같아…임기내 40% 달성 가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