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5 10:19
수정 : 2018.01.05 10:21

"단것 많이 먹는 식습관, 암 유발한다" 연세대 연구진 규명

등록 : 2018.01.05 10:19
수정 : 2018.01.05 10:21

게티이미지뱅크

단 음식을 많이 먹으면 당뇨 정도가 아니라 암까지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는 생화학과 백융기 특훈교수팀이 세브란스병원 김호근, 강창무 교수팀과 공동으로 과도한 당 섭취에 따른 암 발생 경로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당분을 자주 섭취할 경우 체내에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만들어지는데, 오글루넥이 암 억제 단백질인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붙으면서 오히려 암이 생길 수 있다.

폭소3에 오글루넥이 붙어 'MDM2'라는 발암인자 활성이 대폭 촉진되고, 또 다른 암 억제 단백질인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 회로가 붕괴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지나친 당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까지 파괴한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연구 결과가 실린 논문은 암 연구 분야의 국제 권위지인 '캔서 리서치'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연세대는 백융기 연세대 생화학과 특훈교수팀이 세브란스병원 김호근, 강창무 교수팀과 공동으로 과도한 당 섭취에 따른 암 발생 경로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현 “‘보고 있나’ 메시지, 김일순 감독과의 약속”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속보] 금융위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제 시행, 신규자금 입금도 가능”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