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4 20:00

블론디 1월 15일자

등록 : 2018.01.14 20:00

이 디저트는 저희 셰프님이 무료로 드리는 것입니다.

우와!

그 분이 만드는 새우 스캠피 요리를 개선할 방법을 자꾸 제안해 주신 것에 대한 감사지요.

나는 이거 안 먹어요!

흠, 당연히 나도 안 먹어요!

*shrimp scampi: 껍질 깐 새우를 버터와 양념에 가볍게 볶아 낸 요리로 파스타 면류와 곁들여 먹기도 함

Is the chef really thankful for Dagwood’s suggestions or is the chef up to no good? Well, Blondie and Dagwood don’t want to take any chances with this one!

셰프가 대그우드의 충고에 대해 진심으로 고마워하는 걸까요 아니면 뭔가 꿍꿍이가 있는 걸까요? 흠, 블론디와 대그우드 둘 다 결론이 뭔지 확인하고 싶어하는 눈치가 아닙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정부 16년만의 세이프가드 발동…중국 겨냥 ‘통상 전쟁’ 전운
청와대 “평창 올림픽에 '평양 올림픽' 딱지 이해 못해”
도심제한 속도 60→50㎞ 낮추고 소주 1~2잔 마셔도 ‘면허정지’
“7년 간 연구했는데 나가라네요”…출연연 비정규 연구직 줄줄이 해고
개정된 김영란법 시행 1주일…백화점업계, 설 특수 기대감 ‘솔솔’
조정석 '연기에 대한 자신감, 데뷔 때부터 키워'
'믿을 수 없는 신예' 정현-조코비치 경기 명장면5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