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은별 기자

등록 : 2017.10.13 13:26
수정 : 2017.10.13 13:29

세월호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위해 다시 촛불 들 것”

등록 : 2017.10.13 13:26
수정 : 2017.10.13 13:29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서 사후 조작 및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불법 변경 정황이 청와대에 의해 발표된 다음날인 13일, 유가족들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진구 기자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가 상황보고 일지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개정한 정황이 뒤늦게 드러나자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 진상 조사를 위해 다시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나섰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가 참여한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 발생 시각, 침몰 원인 등 다시 원점에서 의문을 가져야 할 때가 됐다”며 “조작, 은폐된 진실을 규명 및 책임자 처벌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앞서 12일 오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세월호 사건 당시 대통령에 대한 최초 상황보고 시간을 오전 9시 30분에서 10시로 변경하는 등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조작하고, 재난 상황 종합 컨트롤타워를 청와대 안보실장이 아닌 안전행정부가 되도록 관련 지침을 불법적으로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가족은 기록 및 지침 조작 관련자에 대한 조사 및 처벌,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 행적에 대한 기록 공개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독립적 권한을 지닌 제2기 특조위를 반드시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세월호 참사 관련 진실을 알고 있는 공무원, 기관 관계자 등을 향해 “이제라도 진실을 위해 양심에 따라 고백하고 증언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유가족들은 14일 오후 7시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 조사 촉구 및 제2기 특조위 구성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또한 17일 오전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무원 등 관계자 명단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