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1 14:38

차준환 "평창서 '최고 난도' 구성 클린 연기 보여주고 싶다"

등록 : 2018.01.11 14:38

차준환/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올림픽에서는 컨디션에 따라 최고 난도 구성을 해서 클린 연기 보여주고 싶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대표로 출전하는 남자 피겨 차준환(17ㆍ휘문고)이 캐나다 출국 전 마지막 기자회견을 열었다.차준환은 오는 12일 전지 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해 올림픽 개막까지 회복 훈련과 컨디션 조절에 집중할 예정이다. 다음은 차준환의 기자회견 일문일답.

◇ 올림픽 출전권 획득한 소감은

“세 번째 선발전을 거치면서 평창 올림픽 선발이 됐다. 좋은 결과 좋지 않은 결과 모두 있었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고 자신감 있게 임해서 좋은 결과 있었던 것 같다. 컨디션 조절과 부상 회복에 초점을 맞춰 올림픽을 준비할 계획이다.”

◇캐나다 전지훈련 동안 계획

“3차 선발전 이후 한국에서는 부상 치료 위주로 하고 있었다. 캐나다에서는 3차 선발전에서 부족했던 점을 보완할 예정이다. 올림픽에서는 컨디션에 따라서 최고 난도의 구성을 해서 클린 연기를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 올림픽 무대에서의 연기 난이도는

“지금과 비슷한 상황과 컨디션으로 간다면 선발전 당시 난도로 갈 예정이다. 컨디션이 회복되고 부상을 잘 관리한다면 오서 코치님과 상의 하에 구성을 조금 더 올릴 수 있을 것 같다.”

◇ 한국을 대표해 출전한다는 부담감은

“부담감과 긴장감 모두 있을 수 있지만 그런 것을 다 떨쳐 버리고 경기에 임할 예정이다.”

◇ 평창 올림픽 목표 메달 색깔은

“목표는 크게 잡는 것이 좋지만 평창 올림픽 무대에서 구체적으로 점수나 순위를 정하지 못했다.(웃음) 평창 올림픽이 끝나면 주니어월드세계선수권 출전 예정이다.”

◇ 이준형 선수와 어떤 메시지 주고 받았나

“시합이 끝난 날 밤 늦게 메시지가 왔다. 사실 피곤해서 잠들어 다음날 답장을 드렸다. 형이 많이 축하해 주시고 격려도 해 주셨다.”

◇ 올림픽 출전 확정 이후 누가 가장 기뻐했나

“2-3차전 준비 기간 동안 희망을 놓지는 않았지만 올림픽만 생각하지는 않았다. 올림픽 대표 선발 이후 굉장히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시고 응원해 주셨다. 그래도 저희 부모님과 형이 가장 마음으로 축하해 주신 것 같다.”

◇ 남자 김연아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사실 조금은 부담스럽다. 김연아 선배님은 여자 싱글, 저는 남자 싱글 선수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탈북자가 우리 군사기밀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워마드' 이번엔 아동살해 예고… 경찰 수사
신혼희망타운, 금수저들만 신났다
빗금 표시대로 차 몰다간 역주행… 못 믿을 구조물 도색
일본 정부, 방위백서에 “북한 위협 여전” 평가 예정
사원증 생기고, 내 이름 기안 올려요…공공 정규직 전환이 만든 변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