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규 기자

등록 : 2017.12.21 17:32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차남 박재원 부장, 상무 승진

등록 : 2017.12.21 17:32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둘째 아들인 박재원 두산인프라코어 부장이 상무로 승진했다.

21일 두산그룹 임원인사에서 박 부장은 두산인프라코어 전략&디지털 혁신 담당 상무로 승진했다.1985년생인 박 상무는 미국 뉴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다 2013년 두산에 입사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전략팀 과장으로 입사한 그는 신사업 발굴과 디지털 혁신 업무를 맡아 일했고, 입사 5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박 회장의 첫째 아들인 박서원 부사장은 두산그룹의 광고계열사인 오리콤에서 일하고 있다.

한준규 기자 manb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꿈 이룬다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아이언맨처럼, 톰 크루즈처럼 “타고 싶다, 그 자동차”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