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7.11.29 09:46
수정 : 2017.11.29 09:48

美전문가 “시리아 응징 때처럼 북한 핵실험장 파괴해야”

등록 : 2017.11.29 09:46
수정 : 2017.11.29 09:48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29일 새벽 육군이 북한의 도발 원점을 고려해 지대지미사일 현무-2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육군 제공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시설을 파괴하고 북한 전역을 비행 및 핵실험 금지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미국 전문가가 밝혔다.

북한은 29일 새벽 기습적으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15일 중장거리미사일(IRBM) 화성-12 발사 이후 75일 만이다.

앞서 조지프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달 30일 미국외교협회(CFR) 행사에서 "북한이 약 60일간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면 이는 미국이 북한과 직접 대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는 신호라고 밝혔다.

미국 보수 성향의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merican Enterprise Institute)'의 마크 티센 연구원은 칼럼에서 "북한은 대화하려는 의도가 없는 것 같다"며 "북한은 오히려 중국의 특사가 북한을 다녀온 직후 또 다시 도발해 중국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티센은 "트럼프 행정부는 무고한 민간인을 상대로 화학무기를 투하한 시리아 (바샤르)알 아사드 정권을 응징하기 위해 전투기가 이륙한 군사기지를 공격했던 것처럼 북한의 핵실험장을 파괴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북한 전역을 비행 및 핵실험 금지구역으로 선포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티센은 "미국 정부는 북한이 탄도 미시일을 발사하려는 조짐을 보일 경우 미군 전투기의 타격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엄중히 경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티센은 "북한이 보복에 나서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상대로 추가적인 공습을 없을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티센은 또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을 계속 하면 김정은 정권과의 대화는 있을 수 없으며 외교적인 해법이 나올 수도 없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제재를 강화하면 김정은 주위에 있는 인물들이 그에게 등을 돌릴 것이고 북한에 새로운 정권이 탄생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