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주 기자

등록 : 2018.07.20 14:29

점성어를 민어로 속여 팔지 못해… 식품원료 판별법 개발

등록 : 2018.07.20 14:29

겉으로 보기에 비슷하다는 점을 악용해 점성어를 민어로, 기름치를 메로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가 어렵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동물성 원료 8종과 식물성 원료 13종 등 총 21개 식품원료의 진위를 가려내는 유전자 분석 판별법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유전자 진위판별법은 생김새가 비슷해 눈으로 쉽게 식별할 수 없는 점을 이용해 값싼 원료를 비싼 원료라고 속여 팔거나 조리·가공에 사용하는 행위를 뿌리 뽑고자 개발된 방법이다. 식약처는 2011∼2017년에 231종의 유전자 판별법을 개발해 유통 식품 진위 판별에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분석법 대상 식품은 ▦민어 ▦메로 ▦무태장어(제주 뱀장어)ㆍ태평양먹장어 ▦가시배새우ㆍ미국 가재 ▦고사리ㆍ고비 ▦서양 고추냉이ㆍ고추냉이 ▦체리ㆍ오디 ▦오레가노ㆍ타임ㆍ레몬버베나 등이다. 이와 함께 태국칡과 같이 국내에서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원료에 대한 유전자 판별법도 개발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개발된 유전자 분석법을 담은 '식품 중 사용원료 진위판별을 위한 유전자 분석 방법(II)'을 지방자치단체, 유관 검사기관, 협회ㆍ산업체 등에 배포하고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최진주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딸이 전화해 살려달라 소리쳐” 남동공단 희생자 유족 ‘울음바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한국형 패트리엇’ 철매-Ⅱ 분리 양산 ‘없던 일로’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80세 할머니도 금메달 딸 수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