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1.08 16:27
수정 : 2018.01.08 21:46

9일 남북 고위급회담... '평창 방문' 빠르게 합의할 듯

등록 : 2018.01.08 16:27
수정 : 2018.01.08 21:46

이산 상봉ㆍ한반도 긴장 완화 등 논의 가능성

남북 고위급 회담이 오는 10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한 가운데 남측 대표단이 통과하는 통일대교가 보이고 있다. 오대근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을 마중물로 삼은 남북 간 대화가 9일 시작된다. 평창 올림픽을 “동족의 경사”로 치켜세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가 나온 지 8일 만이다.

최근 며칠 새 북한의 평창 방문 의지가 거듭 확인된 만큼 회담에선 북한 대표단의 평창 방문에 대한 합의에 빠르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남북 모두에게 민감한 군사 이슈와 북핵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를 두고 남북 간 조심스러운 탐색전도 이어질 전망이다.

8일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 회담 대표단은 9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에 임한다. 남측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임한다. 북측 대표단은 이에 따라 오전 9시3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걸어서 평화의집으로 이동해 남측 대표단과 마주할 예정이다.

양측은 당면 현안인 북한 대표단의 평창 방문을 위한 논의에 곧바로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북한 응원단ㆍ예술단 방남 여부를 비롯해 방남 루트와 체류 방법ㆍ비용 문제가 포함된다.

이산가족상봉과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 등도 논의될 수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평창 올림픽ㆍ패럴림픽의 북한 참가에 논의를 집중하겠다”며 “남북 관계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베를린선언을 통해 북측에 제의했던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의 적대행위 중지 등을 논의하기 위한 군사당국회담과 이산가족 상봉행사 등을 논의할 적십자회담 개최에 대한 북측의 의향을 확인하겠다는 뜻이다.

북핵문제 등 민감 현안이 이날 거론될 여지는 크지 않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핵 문제 의제화 여부에 “예단해서 말씀 드리기 적절치 않다. 북측의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 협의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만 밝혔다. 천안함 피격에 대한 북측의 사과 문제에 대해서도 “확정된 회담 대책을 중심으로 해서 (회담)수석 대표가 권한과 책임을 가지고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관계자는 다만 “향후 다양한 의제를 논의하기 위해 정례적 회담 운영에 대한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