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철
객원기자

등록 : 2017.01.17 09:41
수정 : 2017.01.17 09:52

신민준, 세계 1위 커제를 꺾다

[박영철의 관전 노트] 2016 이민배 세계신예최강전 결승전

등록 : 2017.01.17 09:41
수정 : 2017.01.17 09:52

흑 미위팅 9단

백 신진서 6단

기보.

참고 1도

참고 2도.

<장면 3> 한국은 5명이 16강에 올랐다. 그밖에 중국 9명이 가장 많고 일본 2명이 끼었다. 16강전이 끝나자 전세가 바뀌었다. 한국 5명이 고스란히 남고 중국은 3명으로 푹 줄었다.

16강전에서는 신민준이 보름달처럼 떠올랐다. 중국 1위이자 세계 2관왕 커제를 번쩍 들어 메다꽂았다. 171수만에 흑 불계승. 일찌감치 붙은 싸움에서 백돌 한 무더기를 잡아 50집을 굳혀 크게 앞섰다. 커제가 대마잡이에 승패를 걸었을 때 신민준이 기다렸다는 듯 패를 만드는 묘수를 터트렸다.

1999년생 신민준과 2000년생 신진서는 2012년 7월 만 14세 이하 어린이들만 나온 제1회 영재입단대회를 뚫고 프로 세계에 들어왔다. 나이로 특혜를 받은 듯해도 그때 두 어린이 실력과 재주는 어지간한 형들보다 뛰어나다는 말을 들었다. 알파고처럼 정말 빠르게 늘었다. 2017년 1월 한국 랭킹에서 신신서는 2위, 신민준은 16위. 100위 안에서 ‘양신’보다 어린 프로는 없다.

미위팅이 흑1로 걸칠 때 대부분 <참고1도> 1로 받고 2로 벌리는 그림을 상상했을 것이다. 웬만하면 다들 이렇게 두니까.

신진서는 달랐다. 백2로 다가간 것이 그렇고 4로 서둘러 벌린 것도 독특했다. 싸움을 좋아하는 신진서지만 <참고2도>같은 흐름은 마음에 들지 않았던 모양이다.

흑5로 누르고 백6에 지켰다. 흑이 왼쪽에서 활달하게 움직였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 또다시 연준 통화정책 비판한 트럼프
중대한 담합행위, 공정위 고발 없어도 검찰이 수사 가능해진다
이총리 '고용과 민생 참담…저 자신, 깊은 책임 느껴'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트럼프 “아마 김정은과 다시 만날 것”
“첫눈에 반해… 만나고 싶어” 온라인 캣콜링 공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