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06.19 22:17
수정 : 2017.06.19 22:17

檢,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성추행 무혐의… 단순 폭행 인정돼 약식기소

등록 : 2017.06.19 22:17
수정 : 2017.06.19 22:17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정현)는 19일 박현정(55) 전 서울시립교약항단 대표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박 전 대표의 단순 폭행 혐의를 인정해 약식 기소했다.

2014년 12월 서울시향 직원 10여 명은 박 전 대표가 성추행과 폭언, 인사전횡을 저질렀다고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도 조사를 벌여 박 전 대표의 폭언과 욕설, 언어적 성희롱 등을 일부 사실로 확인했고, 박 전 대표는 사임했다.

이 의혹을 조사한 경찰은 서울시향 직원들이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하려는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발설했다고 결론짓고, 오히려 직원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박 전 대표는 올해 초 성추행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한 서울시향 직원 3명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양측을 조사한 결과 박 전 대표의 성추행과 서울시향 직원들의 무고 혐의 모두 없는 것으로 결론내리고, 다만 박 전 대표가 직원 신체를 손가락으로 찌른 단순 폭행 혐의를 인정, 벌금형으로 약식기소 처분한 것이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문 대통령 ‘징용피해 청구권’ 발언 양국 관계 찬물”
‘닭의 해’인데…계란ㆍ치킨업계는 ‘계륵’ 신세 전락
박근혜 블랙리스트 관여 없다는 판단, 뒤집을 수 있을까
한국, PGA마지막 대회 첫날 와르르
문재인 대통령 우표 이틀 만에 ‘사실상 완판’
테일러 스위프트의 증언 “그는 나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경찰 집안싸움 제압, 김부겸 장관 주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