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06.19 22:17
수정 : 2017.06.19 22:25

檢,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성추행 무혐의… 단순 폭행 인정돼 약식기소

등록 : 2017.06.19 22:17
수정 : 2017.06.19 22:25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정현)는 19일 박현정(55) 전 서울시립교약항단 대표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박 전 대표의 단순 폭행 혐의를 인정해 약식 기소했다.

2014년 12월 서울시향 직원 10여 명은 박 전 대표가 성추행과 폭언, 인사전횡을 저질렀다고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도 조사를 벌여 박 전 대표의 폭언과 욕설, 언어적 성희롱 등을 일부 사실로 확인했고, 박 전 대표는 사임했다.

이 의혹을 조사한 경찰은 서울시향 직원들이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하려는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발설했다고 결론짓고, 오히려 직원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박 전 대표는 올해 초 성추행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한 서울시향 직원 3명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양측을 조사한 결과 박 전 대표의 성추행과 서울시향 직원들의 무고 혐의 모두 없는 것으로 결론내리고, 다만 박 전 대표가 직원 신체를 손가락으로 찌른 단순 폭행 혐의를 인정, 벌금형으로 약식기소 처분한 것이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