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7.06.19 11:41
수정 : 2017.06.19 11:41

송중기ㆍ송혜교, 열애설 재차 부인

"발리행, 각자 개인 일정 때문...만나지 않았다"

등록 : 2017.06.19 11:41
수정 : 2017.06.19 11:41

지난해 12월 31일 KBS 연기대상에 나란히 참석한 송중기(왼쪽)와 송혜교. 연합뉴스

배우 송중기(32)와 송혜교(35)가 또 다시 열애설에 휘말렸다. 비슷한 시기에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각자 여행 중인 모습이 중국 네티즌에 의해 포착되면서다.

그러나 양측 모두 이를 부인했다.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송중기는 영화 ‘군함도’ 홍보 활동을 앞두고 친구들과 여행을 간 것”이라고 19일 해명했다. 송혜교의 소속사 UAA도 “발리에 가긴 했지만 다른 업무 때문이었다”며 “송중기와 현지에서 만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송송커플’이라 불리며 큰 인기를 모았다. 드라마 종방 이후인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에서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목격돼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에도 두 사람은 “개인적인 이유로 방문했다가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한 것뿐”이라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낙연 총리ㆍ정의당 지도부 ‘막걸리 회동’
청와대 경제보좌관에 ‘입조심’ 경고 날린 부총리
[짜오! 베트남] 사범대 인기 시들…외국기업 취업 잘 되는 ‘동양학부’ 커트라인 쑥
이대호, 연타석 홈런…7년 연속 전구단 상대 축포
지지율 추락이 바꿔놓은 야스쿠니 문턱
중국ㆍ인도 군인들 돌 던지다가 난투극…국경분쟁 충돌 시작
[장정일 칼럼] 여성이 겪는 ‘이름 붙일 수 없는 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