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별 기자

등록 : 2018.04.03 11:04
수정 : 2018.04.03 11:30

북한 장악한 구글… 10명 중 9명이 검색에 사용

RFA, 아일랜드 인터넷 통계 업체 자료 인용 보도

등록 : 2018.04.03 11:04
수정 : 2018.04.03 11:30

사용률 92.4%로 압도적 1위

2위 中 바이두는 2.2% 불과

“사용자 제한적… 고위층이나

대외 사업 관계자들만 활용”

북한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인터넷 검색엔진은 ‘구글’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3일 아일랜드 업체 스탯카운터 통계를 인용,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북한 내에서 인터넷 검색엔진 중 구글을 사용하는 비율이 92.4%로 압도적인 1위였다고 보도했다. 스탯카운터는 인터넷 웹 브라우저와 운영체계 등 인터넷 사용 경향을 분석하는 업체로, 통계는 검색엔진 회사들이 제공한 자료에 근거했다.

통계에 따르면 2위는 중국 검색엔진 바이두(2.2%)였고, 미국 검색엔진 ‘빙’(1.7%)과 러시아 검색엔진 ‘얀데스 류’(1.6%)가 뒤를 이었다. RFA는 “구글이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인터넷 검색엔진이기는 하지만, 북한에서 구글 등 검색엔진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일반 북한 주민이 아니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가족이나 측근, 대남ㆍ대외 사업 관계자 등으로 매우 제한적이라는 게 전문가 지적”이라고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