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10.13 12:00
수정 : 2017.10.13 12:01

사망자 명의 계좌 335만개 방치한 금융위

감사원 감사 결과

등록 : 2017.10.13 12:00
수정 : 2017.10.13 12:01

작년 이후 3600억원 넘게 거래

사망일 뒤 개설도 2000개 육박

“사망 여부 조회 주기 단축해야”

경찰이 압수한 대포통장과 스마트폰. 인천 부평경찰서 제공

사망자 명의 은행ㆍ증권 계좌 335만여개와 신용·체크카드 1만6,000여개가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1년여 간 3,600억여원 규모 유령 거래가 발생했다.

13일 감사원이 공개한 ‘사망ㆍ실종ㆍ국외체류 정보관리 및 활용 실태’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올 4월 말 현재 사망자 명의 은행 계좌는 237만5,000여개(잔액 1,747억원)다. 여기서 지난해 1월부터 3,375억원 규모(45만건)의 출금 거래가 사망 이후 이뤄졌다. 심지어 사망일 이후 개설된 계좌도 989개나 됐다. 사망자 명의 증권 계좌는 97만9,000여개(잔액 463억원)로 사망 뒤 271억원 규모(5,385건)의 거래가 발생했고 사망일 이후 계좌 928개가 개설됐다.

사망자 이름의 신용ㆍ체크카드도 적지 않다. 약 1만6,000개가 사용 가능한 상태다. 실제 결제액이 7억원(1만5,000여건)에 이르고 사망일 뒤 발급된 카드도 140개나 됐다. 이 가운데 70개의 사망자 명의 계좌가 ‘대포 통장’으로 지정됐고 42개 계좌가 금융 범죄에 악용됐다는 게 감사원 설명이다.

현행 금융실명법에 따르면 차명 거래는 할 수 없고, 여신전문금융업법상 신용ㆍ체크카드 발급 후 거래를 할 때마다 카드가맹점이 ‘본인’이 정당하게 사용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게 돼 있다. 그런데도 금융위원회가 사망자 명의 금융 거래 제한을 위해 취하고 있는 조치가 한국신용정보원에 평균 2개월 주기로, 그것도 ‘신용 거래’ 고객에 한해서만 사망 여부를 조회해 활용하는 것뿐이라고 감사원은 지적했다.

감사원은 “사망자 명의의 계좌ㆍ카드가 개설ㆍ발급되거나 불법 거래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려면 사망자 명단 수신 주기 단축 및 신용 거래가 없는 고객 사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법적ㆍ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며 “사망 신고 이후 사망자 명의로 개설ㆍ발급된 계좌ㆍ카드와 관련해서는 금융감독원의 적정한 검사ㆍ감독 방안을, 사망자 명의 금융 거래에 대해서는 적정한 실명 확인 및 관리 방안을 각각 마련하라”고 금융위원장에게 통보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