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1.14 12:58
수정 : 2018.01.14 12:59

경기도, 공중화장실 235곳 안심비상벨 추가 설치

등록 : 2018.01.14 12:58
수정 : 2018.01.14 12:59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는 올해 도내 공중화장실 235곳에 안심비상벨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안심비상벨 공중화장실은 1,542곳에서 1,777곳으로 늘어난다.

도내 공중화장실(9,771곳)의 18%에 비상벨이 마련되는 셈이다.

안심비상벨은 여성 대상 범죄예방을 위해 공중화장실에 설치하는 장치다. 위급상황이 발생할 때 소리를 지르거나 벨을 누르면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경찰서 상황실로 신고가 접수된다.

도는 범죄발생 가능성이 큰 남녀공용 다중이용화장실 5곳(용인 2곳ㆍ구리 2곳ㆍ부천 1곳)을 대상으로 공간분리 시범사업도 벌이기로 했다.

유명식기자 gija@hna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명수 대법원장 “국민의 신뢰에 큰 상처 준 것 깊이 사과”
스물 두 살 당찬 정현이 승리를 만끽하는 방법
괜히 불똥 맞았다며 집단행동 나선 영어유치원
MB 친형 이상득, 검찰 소환 이틀 앞두고 병원행
사라진 줄 알았더니…‘500억’ 위조수표 유통되는 ‘명동사채시장’
[짜오! 베트남] 통일 이후 가장 짜릿… 국가주석 “박항서 감독ㆍ선수단에 훈장 수여하라”
북 아이스하키선수 오늘 선수촌 합류… 2주 속성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