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1.14 12:58
수정 : 2018.01.14 12:59

경기도, 공중화장실 235곳 안심비상벨 추가 설치

등록 : 2018.01.14 12:58
수정 : 2018.01.14 12:59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는 올해 도내 공중화장실 235곳에 안심비상벨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안심비상벨 공중화장실은 1,542곳에서 1,777곳으로 늘어난다.

도내 공중화장실(9,771곳)의 18%에 비상벨이 마련되는 셈이다.

안심비상벨은 여성 대상 범죄예방을 위해 공중화장실에 설치하는 장치다. 위급상황이 발생할 때 소리를 지르거나 벨을 누르면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경찰서 상황실로 신고가 접수된다.

도는 범죄발생 가능성이 큰 남녀공용 다중이용화장실 5곳(용인 2곳ㆍ구리 2곳ㆍ부천 1곳)을 대상으로 공간분리 시범사업도 벌이기로 했다.

유명식기자 gija@hna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하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하루 만에 7,600억원… 미 국채 금리에 놀라 주식 파는 외국인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