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영헌 기자

등록 : 2017.10.13 13:15
수정 : 2017.10.13 13:41

119대원이 환자 태우고 구급차 음주운전… ‘면허취소 수준’

등록 : 2017.10.13 13:15
수정 : 2017.10.13 13:41

병원 이송 등 20㎞ 음주운전 혐의

게티이미지 뱅크.

제주서 술에 취한 채 환자를 태워 구급차를 운전한 119구급대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귀포경찰서는 서귀포소방서 소속 소방장 A(49)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쯤 술을 마신 뒤 서귀포시 회수사거리 인근에서 복통 환자를 구급차에 태우고 서귀포의료원까지 이송하는 등 20㎞가량을 음주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66%로 측정됐다.

A씨는 구급차에 환자와 함께 탄 동승자가 차가 비틀거리고 안에서 술 냄새가 나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야간 근무 중이었던 A씨는 119센터로 복귀한 후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A씨와 동료 근무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사망 노조원 부친에 6억 주고 가족장 회유
[짜오! 베트남] “저렴하고 안전… 베트남에 영어 배우러 가요”
이재정 “비핵화 위해 북한에 줄 종잇장 이상의 담보는 북미수교”
[단독] 경유차 10%, 친환경차 등급제 적용하면 도심 못 달린다
소액주주 모임으로 시작해 드루킹 왕국 된 ‘경공모’
[정민의 다산독본] 문관 꿈꾸는 유생에게 병법책 하사한 정조… “정도령을 네가 막아라”
무겁지만 가벼운… 유병재 ‘B급 농담’에 환호하는 청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