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현 기자

등록 : 2017.07.17 18:29
수정 : 2017.07.17 20:22

정무수석실서도 박근혜 정부 문건 1361건 나왔다

위안부 합의 등 불법적 지시사항 포함 파장 예고

등록 : 2017.07.17 18:29
수정 : 2017.07.17 20:22

민정비서관실 문건처럼 특검에 사본 제출 예정

14일 청와대는 박수현 대변인을 통해 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 300여 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이 사용하던 공간에서도 대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문건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물론이고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불법적인 지시사항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면서 “박근혜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문서를 비롯해 총 1361종에 달한다”고 밝혔다.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문서 254건이 작성된 시기는 이병기·이원종 비서실장 재직 기간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문서의 경우 민감한 내용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박 대변인은 “254건 문건의 경우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를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며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러나 문건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박 대변인은 “지난 번에 공개한 문건은 자필 메모여서 대통령지정기록물 등과 전혀 관계가 없어서 내용을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특이 이번에 발견된 문건 중에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어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발견된 문건들처럼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하고 사본은 특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월호 뼛조각 발견 닷새간 숨겨… 해수부, 추가 수색 막으려 은폐
이국종 센터장 비판했던 김종대 의원 결국 “무리한 메시지였다” 한 발 물러나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24일 본회의 표결할듯
김덕룡ㆍ김무성ㆍ정병국… 한뿌리 상도동계 2년 만에 ‘따로따로’
아파트 물량 쏟아진다… 수도권 ‘깡통 전세’ 주의보
“스토리텔링은 지루… 이번엔 시간의 원근을 없앴어요”
반년 전 솜방망이 징계 해놓고…김동선 폭행사건 진상조사 예고한 체육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