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맹하경 기자

등록 : 2018.05.20 19:14
수정 : 2018.05.20 20:10

이재용 부회장 등 기업인들 구본무 LG그룹 회장 애도 물결

등록 : 2018.05.20 19:14
수정 : 2018.05.20 20:10

20일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20일 숙환으로 별세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례가 구 회장의 장남 구광모 LG전자상무가 빈소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조용히 진행되고 있다.LG그룹 측이 비공개 가족장이라고 당초 밝혔지만, 기업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구 회장을 이어 LG그룹을 이끌게 될 4세 후계자 구 상무는 이날 오후 부인 정효정씨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 회장 빈소에 도착했다. 그에 앞서 고인의 첫째 딸 구연경씨 내외와 구본준 LG그룹 부회장도 빈소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구 회장의 동생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자원 LIG그룹 회장,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구자극 엑사이엔씨 회장,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등이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가족 외 외부 인사로는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수행원 없이 도착해 10여분간 조문한 후 떠났다. 허승표 피플웍스 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널 회장 등 애도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도 조문을 마쳤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별세한 20일 오후 서울 대학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치러졌다. 빈소 안에는 ‘소탈했던 고인의 생전 궤적과 차분하게 고인을 애도하려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오니 너른 양해를 바랍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 허창수 GS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원 LIG그룹 회장, LG 임직원 일동 명의로 된 5개의 조화만 놓여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대학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구 회장은 지난해 뇌종양 수술을 받았고 최근 병세가 악화됐다. 와병 중에도 구 회장은 ‘조용한 장례’를 당부했으며 가족과 친지들에게도 “여러 사람에게 폐를 끼치고 번거롭게 하는 게 싫다. 가족장으로 비공개로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해진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