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7.07 10:59
수정 : 2018.07.07 11:03

네이마르 8강 탈락에 팬들은 ‘위로 대신 조롱’

등록 : 2018.07.07 10:59
수정 : 2018.07.07 11:03

네이마르. AFP 연합뉴스

'우승후보' 브라질이 벨기에의 벽에 막혀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에서 탈락하면서 팬들은 '할리우드 액션' 논란에 휩싸인 브라질의 골잡이 네이마르에게 위로 대신 조롱의 차가운 눈길을 보내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7일(한국시간) "많은 팬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뒤 러시아 월드컵 동안 '다이빙 연기'를 펼친 네이마르에게 동정을 보내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브라질이 벨기에에 패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탈락하자 팬들은 즐거움을 감추지 않았다"라며 "네이마르는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흘리면서 어깨를 늘어뜨렸다.벨기에의 뱅상 콩파니가 그라운드에서 네이마르를 위로해줬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스위스 공영 RTS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네이마르에게 가해진 파울과 이후의 프리킥까지 지체된 시간을 모두 쟀더니 14분이 나왔다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네이마르는 벨기에와 8강전에서도 페널티 지역에서 쇄도하다 상대 선수에게 걸린 듯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으로 선언하지 않았고, 벨기에 선수들은 네이마르에게 항의하기도 했다.

벨기에가 브라질을 꺾자 네티즌들은 SNS를 통해 네이마르의 '할리우드 액션'을 조롱하는 다양한 합성사진을 올렸다.

아이디 '@AlexBenito1991'를 쓰는 네티즌은 네이마르가 발목을 잡고 구르는 모습을 공항에서 짐을 옮기는 컨베이어에 합성한 영상을 올리면서 "브라질과 네이마르가 집으로 오고 있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 아이디 '@AndreOwuor'는 네이마르가 그라운드에 쓰러져있는 모습을 모아서 사진을 만든 뒤 "네이마르 월드컵의 결산'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대화 반대론자 눈치 보면 좋은 결실 힘들다”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 쥔 프랑스, 전 국민은 지금 ‘울랄라!’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극한 충돌 피한 한국당, 25일부터 비대위 출범할 듯
문 대통령 “최저임금 2020년 1만원 공약 못지켜 사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LG 2인자’ 찜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