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22 18:13

‘스키 여왕’ 린지 본, 결국 눈물…기문 놓쳐 실격

등록 : 2018.02.22 18:13

미국 여자 알파인스키 대표 린지 본이 22일 경기 후 아쉬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스키 여왕' 린지 본(34·미국)이 올림픽 복귀전에서 아쉬운 성적표를 남겼다.

본은 22일 강원도 정선군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알파인스키 여자복합 회전 경기 도중 기문을 통과하지 못해 실격됐다.

앞서 열린 활강경기에서는 1분39초37의 기록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지만 회전 경기를 마치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본은 숱한 부상과 수술을 극복하고 8년 만에 올림픽에 복귀해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자신의 주 종목인 활강에서 동메달을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심기일전 후 다시 메달을 노린 이날 경기에서 실격되면서 메달 기회를 빼앗겼다.

무릎이 좋지 않은 본은 회전 종목 연습을 거의 하지 않았다. 올림픽을 준비하며 3번 연습을 한 것이 전부다. 경기 후 본은 "신체적인 역량이 더는 따라주지 않는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만족한다. 행복한 기분으로 집에 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평창올림픽 알파인스키에서 남은 종목은 24일 열릴 팀 이벤트 하나다.

본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그는 "선수로 뛰는 걸 가장 좋아한다. (올림픽에서) 경쟁하는 걸 그리워할 것 같다. 계속하고는 싶지만, 몸이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게 너무 속상하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본은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 계속해서 출전할 계획이다. 그는 여자 선수로는 월드컵 통산 최다인 81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스웨덴·86승)가 보유한 남녀 통산 최다승에 도전한다. 본은 "한 시즌 안에 기록을 깨면 좋을 것 같다. 이를 목표로 계속 싸워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Again 1996' H.O.T. 팬들, '토토가3' 대규모 단체 관람

[카드뉴스] 평창동계올림픽 오늘(22일) 대한민국 경기 일정... 이건 꼭 보자! 남·여 쇼트트랙 서이라·황대헌·임효준·곽윤기·김도겸·김아랑·최민정·심석희, 알파인 스키, 남·여 스노보드 등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특허 취소, 포기각서 논란…이의제기 '딜레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