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구 기자

등록 : 2018.08.10 16:34
수정 : 2018.08.10 16:37

하남서 50대 여성 BMW 약국 돌진, 2명 부상

등록 : 2018.08.10 16:34
수정 : 2018.08.10 16:37

하남 차량 돌진 사고 현장.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하남 차량 돌진 사고 현장.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50대 여성이 경기 하남에서 BMW 차량을 몰고 약국으로 돌진, 2명이 다쳤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쯤 경기 하남시 덕풍동에서 이모(57ㆍ여)씨가 몰던 BMW 320d 승용차가 건물로 질주해 1층 약국 문을 부수고 내부까지 들어갔다.

사고는 이씨의 차량이 약국 맞은편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갑자기 약국 쪽으로 빠르게 달리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씨와 약국 직원 A(40)씨가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약사 1명도 단순 찰과상을 입었다. 다행히 추가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당시 차량 충돌 여파로 약국 유리문이 산산조각이 나고, 내부 집기도 다수 파손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의 삼각지’부터? 군 “DMZ 유해 발굴, 북과 협의 중”
설레는 마음에 잠도 설치고… 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막심한 피해 가능성”
현직 판사가 ‘헌재 정보’ 빼낸 정황… 검, 압수수색
민주당 지지율 39.6%로 하락...대선 이후 최저치
피트니스 선수 위문공연 논란에 軍 “죄송하다”
“바캉스 당신은 도덕책” 박항서 매직에 네티즌 말말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