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6.09.05 18:16
수정 : 2016.09.05 18:19

[고영권의 사진 한마디]

등록 : 2016.09.05 18:16
수정 : 2016.09.05 18:19

스케일이 다른 원조 한류. 멀티미디어부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2016 세종학당 우수 학습자 초청 연수 참가자들이 각국 전통 복장과 한복을 입고서 한가위를 앞둔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문화재 탐방, 한국 전통문화 체험 등을 한 참가자들은 오는 7일 한국어 말하기 대회 결선을 치를 예정이다. 고영권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20억짜리 1주택 종부세 고작 19만원, 차등과세 해야하나
슈틸리케 '장현수, 유럽에서 뛸 수 있는 잠재력 갖춰'
“산업화 기여” “민주화 후퇴” 굴곡진 현대사 중심에 섰던 풍운아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