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기자

등록 : 2017.07.14 14:38
수정 : 2017.07.14 14:38

박근혜, 샌들 신고 일주일 만에 법정 출석

재판부 "괜찮나" 묻자, 朴 고개 끄덕여

등록 : 2017.07.14 14:38
수정 : 2017.07.14 14:38

발가락 부상으로 재판에 불출석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14일 오후 샌들을 신고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발가락을 다쳐 최근 세 차례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던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14일 법원에 나왔다. 낮 12시50분쯤 법무부 호송버스를 타고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여성 교도관의 부축을 받고 걸으면서 발을 절뚝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박 전 대통령은 왼발 네 번째 발가락을 문지방에 찧여 통증이 심하고 붓기가 있다며 지난 10일과 11일, 13일 열린 자신의 형사재판에 불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발가락 부상 탓인지 구두 대신 신발 앞부분이 트여 있는 샌들을 신었고 평소처럼 정장을 입었다.

오후 5시쯤 여성 교도관의 부축을 받으며 법정에 들어선 박 전 대통령은 피고인석에 앉았다. 재판부가 몸 상태가 괜찮은지 묻자, 박 전 대통령은 말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재판부는 “몸조리를 잘하라. 구치소를 통해 피고인 상태를 면밀히 체크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재판에도 불출석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재판부는 전날 구치소 측 의견서를 들어본 뒤 “거동이 불편할 정도는 아니다”며 출석을 요구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결국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한 뒤 이날 오후 나오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민정 기자 fac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