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수현 기자

등록 : 2017.12.30 04:00

[나를 키운 8할은] 이미도가 점령했던 영화 번역... 요즘 대세는 황석희

‘데드풀’ ‘스파이더 맨’ ‘웜 바디스’ 등 작업

등록 : 2017.12.30 04:00

황석희 번역가가 번역 작업을 한 영화 ‘데드풀’(왼쪽)과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포스터.

“번역가가 누구야?” 최근 극장에서 나오는 이들의 입에서 자주 나오는 질문이다. 한때 모든 영화의 엔딩 크레딧에 이미도란 이름이 붙은 것처럼 요즘 영화 번역의 대세는 황석희다.TV쇼와 드라마 번역으로 출발한 황 번역가는 5년여 전부터 영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웜바디스’ ‘노예 12년’ ‘캐롤’ ‘히든 피겨스’ ‘인사이드 르윈’ ‘스포트라이트’ ‘킬러의 보디가드’ ‘스파이더맨: 홈 커밍’ 등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은 작품 수백 편이 그의 손을 거쳤다.

황 번역가의 강점은 영미권 문화, 특히 하위 문화에 대한 섬세하고 동시대적인 접근이다. 10대들의 특수한 은어를 비롯해 욕설, 속어, 비어를 영화의 타깃 관람층에게 가장 쉽게 와 닿는 말로 번역한다. 외화 자막엔 항상 등장하지만 한국에선 잘 쓰지 않는 ‘엿 먹으라’는 말을 자막에서 없앤 것도 그의 ‘업적’ 중 하나다.

믿고 맡기는 번역가에서 일약 스타 번역가가 된 계기는 2016년 개봉한 영화 ‘데드풀’이다. 데드풀은 마블코믹스 소속 히어로들 중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떨어지지만 국내 개봉 당시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불구하고 전국 관객 330만명을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를 본 이들 사이에선 “약 빤 자막”이란 칭송과 함께 자막이 흥행에 큰 몫을 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미국식 유머와 욕, 신조어가 난무하는 영화의 가벼운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황 번역가는 집에 와서 편한 신발로 갈아 신은 데드풀의 대사 “So Comfy”를 “완전 편해”로, 손목을 자르는 데드풀을 보고 상대가 한 말 “Nasty”를 “쏠려(토할 것 같다는 뜻의 속어)”로 번역했다.

지나친 의역이나 과격한 단어 사용에 대한 자제도 미덕으로 꼽힌다. 7월 개봉한 ‘스파이더맨: 홈 커밍’에는 주인공에게 ‘일을 그르쳤다’고 책망하는 대사가 있는데 원문을 직역하면 ‘개와 성관계를 했다’가 된다. 황 번역가는 개란 단어를 유지한 채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개판 쳤다”란 표현을 썼다. 극중 인공지능 로봇인 캐런을 주인공 피터가 부르는 명칭 ‘Suit Lady’는 피터의 예의 바른 성격과 배역을 맡은 톰 홀랜드의 수많은 누나 팬들을 고려해 ‘수트 누나’로 번역했다.

황 번역가는 번역 후기에서 “대사가 담백한데 코믹한 느낌을 준다고 오버하다간 대참사가 벌어진다는 걸 잘 안다”며 “자막이라는 건 여러 사람들의 의견이 모여서 결정되는 것”이란 견해를 밝혔다.

황수현 기자 so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트럼프-푸틴 기싸움 속 정상회담 50분 지연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