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재현 기자

등록 : 2018.02.26 21:27

강경화 장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ㆍ북한 인권 언급

등록 : 2018.02.26 21:27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 위안부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위안부 문제는 전세계를 강타한 이른바 미투(Me Too) 운동을 끌고 와 논지를 폈고,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선 최근 남북 대화 분위기를 염두에 둔 듯 발언의 수위와 분량을 지난해에 비해 크게 줄였다.

강 장관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37차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에서 “최근 한국을 포함한 다수 국가에 퍼지고 있는 미투 운동은 소녀와 여성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러한 맥락에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정에서 피해자 중심적 접근이 결여돼 있었음을 겸허히 안정하고, 우리 정부는 피해자ㆍ가족ㆍ시민단체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한국에서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는 미투 운동을 위안부 문제와 자연스럽게 연결시킨 것이다.

강 장관의 연설은 일본과의 마찰을 확대시키지 않기 위해 위안부 문제에서 일본의 직접적 책임에 대한 언급을 피하는 대신 미투 운동과 ‘피해자 중심적 접근 결여’라는 내부 문제를 강조하는 외교적 수사를 구사했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해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에서 대부분을 차지했던 북한 인권에 대한 지적은 대폭 줄었다. 강 장관은 “평창의 정신이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 당국이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을 위한 실질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선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언급을 마쳤다. 지난해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이 “북한 지도자의 이복형이 말레이시아 국제공항에서 잔인하게 암살됐고 이는 국제질서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북한 인권 문제를 정조준 한 것과 대비된다.

한편 유엔 인권이사회는 2005년부터 매년 3월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 인권결의를 채택해왔다. 강 장관은 27일 제네바 군축회의에 참여해 북한의 핵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에 대해 연설한 후 주요 참석국 외교장관들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박재현 기자 remak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