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8.04.10 17:57
수정 : 2018.04.10 18:06

검찰, MB 뇌물액수 111억원 추징보전 청구

등록 : 2018.04.10 17:57
수정 : 2018.04.10 18:06

이명박 전 대통령. 서재훈 기자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부장 박철우)는 10일 법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상 뇌물 등 혐의에 대한 범죄수익 환수 조치로 추징보전을 청구했다.

추징보전이란 피의자나 피고인이 범죄로 얻은 불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릴 것에 대비해, 양도나 매매 등 일체의 처분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날 검찰이 청구한 추징보전액은 이 전 대통령 공소장에 기재된 뇌물 액수인 111억원 가량이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등 실명재산, 차명재산으로 의심되는 경시 부천시 공장 등이 대상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명의 상으로 소유 중인 재산이 뇌물 혐의액에 못 미침에 따라 차명 재산도 일부 대상에 포함했다. 법원이 추징보전 명령을 내리면 이 전 대통령은 대상 부동산을 매매ㆍ증여할 수 없고, 예금도 동결될 수 있다.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액은 ▦삼성그룹의 다스 소송비 대납 67억7,000여만원 ▦국정원 특수활동비 7억원 ▦공직임명 대가 등 불법자금 36억6000여만원 등 111억원에 이른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물림 된 군림 본능, 재벌가 갑질 부른다
[겨를] 요즘은 ‘이민형 탈북’인데 난민처럼 대해 힘들어요
“해리스 사령관, 주 호주대사에서 주한 대사로 변경 지명”
드루킹, 정파 안 가리는 ‘정치 낭인’ 행각 왜?
골수검사 받다 숨진 아들 “엄마는 숨 쉬는 것조차 미칠 지경”
사장님이 명세서 숨기는데 최저임금 어떻게 따지나요
계정당 댓글 수 제한하는 네이버, 5월 정렬 순서도 변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