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7.12.27 21:48
수정 : 2017.12.27 22:08

펠리페 33점…3연승 한국전력, 3위 도약

등록 : 2017.12.27 21:48
수정 : 2017.12.27 22:08

프로배구 한국전력의 펠리페(오른쪽)가 2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외국인 용병 펠리페(29)의 활약을 앞세워 3연승을 달리며 남자부 순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한국전력은 2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3-2(14-25 25-15 20-25 25-22 17-15) 승리를 거뒀다.

펠리페가 54.38%의 공격성공률로 33득점을 폭발시켰다. 전광인(26)도 16득점을 보탰다. 우리카드에서는 파다르(21)가 33득점, 최홍석(29)이 31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 했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내달렸다. 9승10패 승점29로 대한항공(승점28)을 밀어내고 3위에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3연패 수렁에 빠졌다. 7승12패 승점22로 여전히 6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한 치도 물러섬이 없이 서로를 몰아붙였다. 서브에이스에서는 한국전력이 3-2로 근소하게 앞섰고 블로킹에서는 우리카드가 10-9로 상대방을 능가했다. 우리카드는 범실 개수에서 32-24로 한국전력보다 8개 더 많았고 여기서 승부가 갈렸다.

1~4세트를 서로 하나씩 주고 받은 양 팀은 5세트에서도 끝을 알 수 없는 혈투를 이어갔다. 9-9 접전 상황에서 우리카드 파다르의 서브 에이스가 나오면서 10-9로 역전했다. 이어 최홍석이 30득점째를 폭발시키면서 12-11로 달아났고 최홍석의 연속득점이 나오면서 13-11을 만들었다. 우리카드가 승리를 눈 앞에 둔 듯 했다. 하지만 한국전력이 뒷심을 발휘했다. 펠리페와 전광인이 연속득점으로 13-13 균형을 맞춘 뒤 전광인의 마지막 한 방이 터지면서 풀 세트 접전은 막을 내렸다.

한편, 앞서 김천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2위 현대건설이 1위 한국도로공사의 9연승을 저지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 도로공사를 3-1(25-23 25-14 23-25 25-15)로 눌렀다. 승점 30을 만든 현대건설은 도로공사와의 격차를 4로 좁혔다. 양 팀의 시즌 전적은 2승2패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