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은별 기자

등록 : 2017.06.19 17:14
수정 : 2017.06.19 21:41

영화 ‘공공의 적’처럼… 시신에 전분∙흑설탕

등록 : 2017.06.19 17:14
수정 : 2017.06.19 21:41

옛 상사 살해 사흘 만에 체포

“영화 몰라, 단지 피 냄새 없애려”

일러스트 신동준 기자

옛 직장 상사를 살해한 뒤 피 냄새를 없애기 위해 시신에 전분과 설탕을 뿌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15일 오전 2시30분쯤 도봉구 창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인터넷쇼핑몰 대표 A(43)씨를 흉기로 수 차례 찔러 숨지게 하고, 집에 보관하고 있던 돈을 가지고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로 이모(29)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포폰으로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범행을 공모한 혐의(살인)로 16일 긴급체포된 이씨 옛 직장 동료 남모(29)씨에게도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A씨 쇼핑몰을 그만 둔 이씨는 평소 알고 있던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안으로 들어가 흉기를 휘둘렀다. 남씨는 이씨에게 “(범행 당일) A씨가 자신을 포함한 다른 동료들과 함께 집에서 술을 마실 예정”이라고 귀띔해 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범행 후 부엌에 있던 전분과 흑설탕을 시신에 뿌리고 도주했다. ‘영화(공공의 적)를 모방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으나, 이씨는 “그 영화에 대해서 알지 못한다. 단지 피 냄새를 없애고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이용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공공의 적'에는 주인공이 살인을 한 뒤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밀가루를 시신에 뿌리는 장면이 나온다.

앞서 경찰은 이씨를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성북구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A씨 집 금고에서 챙긴 6,300여만원을 가지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과정에서 다친 이씨 손을 치료하느라 수사가 늦어지고 있다”며 “범행 동기와 경위 등에 대해서 추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