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01 19:40

박성현-전인지 첫 우승 향한 순항, 지은희는 2타차 공동 2위

등록 : 2018.03.01 19:40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지은희/사진=KLPGA

지은희가 5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에 설 기회를 잡았다.

지은희는 1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탄종 코스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작성했다.

LPGA 첫 승을 노리는 재미 동포 골퍼 제니퍼 송이 보기 없이 버디 7개만 잡는 무결점 활약으로 단독 선두에 오른 가운데 지은희는 미셸 위와 공동 2위권을 형성했다.

상큼한 출발을 끊은 지은희는 지난해 10월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을 우승하며 주목을 받았다.당시 우승은 2009년 US오픈 우승 이후 8년 만이었고 다시 5개월 만에 우승 기회가 찾아 들었다.

다크호스는 나란히 4언더파 68타로 4위권에 포진한 박성현(25)과 전인지(24)다. 유소연(28), 이미림(28), 이정은(30)은 3언더파 69타로 공동 13위에 자리했다. 반면 최혜진(19)은 1언더파 71타로 다소 못 미쳤고 고진영(23)은 이븐파로 공동 3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올해 처음 LPGA투어 대회에 나선 박인비(30)는 1오버파 73타에 그쳤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46일 만에 터진 손흥민 골, 이어진 페널티킥 득점 취소는 왜?

[최지윤의 뻔한가요] '미스티' 김남주에게 손석희가 보인다

엑소, 워너원 기세 눌렀다..버즈량 1위 탈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