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6.05 20:00

“난관 잘라내도 난임 치료에 문제 없어”

등록 : 2017.06.05 20:00

이철민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교수팀 연구결과 자궁 외 임신이나 난관수종(난관이 막혀 내부에 물이 차 팽창하는 질환)이 발생하면 난관절제술을 하게 된다.

하지만 난관은 난자와 정자, 수정란 이동 통로 역할을 하기에 난관을 잘라내면 임신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높다. 시험관 아기시술 등 난임 치료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하지만 국내 의료진의 연구결과 난관절제술을 받아도 시험관 아기 시술성적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Fertility and Sterility) 지난해 10월호에 실렸다.

이철민 인제대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교수팀은 자궁외 임신 등 각종 양성난관질환으로 난관절제술을 받은 사람 657명, 난관절제술을 받지 않은 825명 등 1,482명의 시험관 아기 시술성적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시험관 아기 난자를 채취할 때 난자 개수, 혈중 여성호르몬 수치, 여성호르몬 투여량과 비용 등 시험관 아기 시술과 관련한 여러 요인에서 두 그룹이 대등한 결과를 나타냈으며 최종적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성공률도 차이가 없었다.

이 교수는 “난관도 여성 생식기 일부이므로 임신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컸는데 이번 연구로 난관을 잘라내도 향후 시험관 아기시술 등 난임 치료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이철민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도로 친박당은 안 된다” 중립지대ㆍ초재선 마음 잡아… 한국당 변화 예고
러시아 선수들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온다
근로시간 단축법 떠안은 민주 ‘어찌 하오리까’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유시민 “초등학교 여유 공간을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오토 라이프] 유명 완성차업체가 고성능차 브랜드에 집중하는 이유는
쓸쓸한가? 황홀하다!...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