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민정 기자

등록 : 2017.04.18 20:00
수정 : 2017.04.18 22:03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에 연락해 정유라 지원 지시”

등록 : 2017.04.18 20:00
수정 : 2017.04.18 22:03

김종 “선수 특정해서 말해 충격”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17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연락해 “정유라의 2020년 도쿄올림픽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61)씨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 공판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2015년 7월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과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연락해 정유라 선수의 도쿄올림픽을 지원하라고 했다’고 들었다”며 “대통령이 한 선수를 특정해서 말한다는 게 충격적이라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믿을 수 없어 “정말이냐”고 되묻기까지 했다며 수첩에 ‘VIP, 이재용 부회장, 정유라 지원, 2020년 도쿄올림픽’ 키워드를 기재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이 2015년 7월 박 전 대통령을 2차 독대하기 전, 삼성에서 이미 최씨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말도 나왔다. 김 전 차관은 “2015년 6월 24일 삼성에서 (승마협회 회장사를 맡게 되면) 박원오(전 대한승마협회 전무)에게 돈을 지급해야 하는데 그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삼성이 당시 최씨의 존재를 알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언급했다. 박씨는 최씨 측근으로 승마계에서 최씨의 딸인 정씨를 돌보는 역할을 했다.

김 전 차관은 또 “최씨가 한화 3남인 김동선을 얘기하면서, ‘한화가 너무 김동선만 지원하고 정유라는 지원을 잘 안 해준다’며 불만이 많았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이후 승마협회 회장사는 한화그룹에서 삼성그룹으로 바뀌었다.

김 전 차관은 이건희 삼성 회장이 쓰러진 뒤 최씨로부터 “홍라희씨가 이 부회장을 탐탁지 않게 여긴다”며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를 걱정하고 도와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들었다고도 했다. 그러자 최씨는 직접 발언권을 얻어 “언제 어디서 들었느냐. 홍씨도, 경영권 승계 얘기도 전혀 모른다”며 김 전 차관의 진술이 거짓말이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김민정 기자 fac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금융경찰’ 맞나? 장모계좌로 734억 등 금감원 직원 50명 ‘몰래’ 주식거래 적발
청와대 “대통령 환영객 없다? 홍준표가 착각한 것” 반박
“XX년 X물고 기다리라고 해”… 여대생 기숙사 관리업체의 막장 관리
'軍 영창 제도 폐지안' 국방위 통과… 징계 종류 세분화
[카드뉴스] 김생민의 '절실함'이 2017년에 빛을 발한 이유
PK가 뭐길래… ‘잘 나가던’ PSG 와해 위기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