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정은
기자

등록 : 2018.04.16 10:49
수정 : 2018.04.16 14:04

이재명 “내 아내는 ‘노빠’에 가까워…혜경궁 김씨 아니다”

등록 : 2018.04.16 10:49
수정 : 2018.04.16 14:04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도전에 나선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광역단체장 후보 면접을 보기 위해 면접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트위터 계정 '@08__hkkim'에 관해 해명하며 아내 김혜경씨에 대해 "'노빠'에 가까운 사람"이라고 밝혔다.

16일 이 전 시장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내나 저나 매년 노무현 대통령님 참배도 가고 권양숙 여사도 찾아뵙는다"며 "아내는 대단히 노무현 대통령을 존경하고 정말로 오랫동안 분향소에서 며칠 밤새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이 이같이 말한 이유는 최근 트위터에서 불거진 '혜경궁 김씨' 논란 때문이다. '혜경궁 김씨'는 '@08__hkkim'이라는 트위터 계정을 칭하는 별명이다.일각에서는 '@08__hkkim' 계정이 이 전 시장 아내 김혜경씨 영문 이니셜과 같다며 "이 전 시장 아내의 계정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08__hkkim' 계정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전해철 의원을 향해 근거 없는 비방을 하거나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모욕성 글을 남겨 트위터에서 지적을 받은 계정이다. 이 계정은 지난 4일 이후 삭제됐다.

'@08__hkkim' 트위터 계정 논란. 트위터 캡처

'@08__hkkim' 트위터 계정 논란. 트위터 캡처

이 전 시장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런 것(트위터에 전 의원을 비방하거나 전·현직 대통령을 모욕하는 발언)을 해서 제게 득 될 게 없다"며 "가수 김흥국씨도 'hkkim' 아니냐. 이니셜 가지고 문제를 제기하는데, 전 의원께서도 부인(김혜경씨)은 아닐 거다, 이렇게 얘기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08__hkkim' 계정이 2012년에서 2013년 사이쯤에 만들어진 것 같다며 "당시 트위터 방침에는 인증이 필요 없었다. 거기에 공연히 공격성 발언을 하면서 자기 전화번호를 넣었다. 자기 메일 계정을 넣었다. 그럴 필요가 없지 않으냐. 그 사실이 안 믿어진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논란을 바로잡을 수 있는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네거티브에 대해 일일이 반응하는 것 자체가 부정적인 측면이 있어서 안 했는데, 오늘 늦게 발표할 수 있도록 정리 중이다. 모든 팩트를 정리해서 아닌 이유를, 그들의 주장이 잘못됐다는 것을 논리적으로 증거에 의해 다 밝히겠다"고 전했다.

다만, "그 계정이 부인 김혜경 여사의 것이라면 사퇴를 말할 정도 확신이 있으시냐"라는 질문에 이 전 시장은 "제 가족이고 제가 집안의 가장이고 하나의 제 가족 구성원 중에 누군가 그런 부도덕한 행위를 했다면 책임지는 건 맞는데, 공직을 걸고 사퇴를 언급하는 건 좀 오버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전해철 의원은 '@08__hkkim' 계정을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선관위는 지난 10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08__hkkim' 계정을 검찰에 넘긴 상태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노무현 8,000억 발언 김경재, 유족에 손해배상”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이재명표 경기 복지에 4년 간 총 1조6600억 소요 전망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