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09 16:45
수정 : 2018.02.09 16:46

“평창올림픽 비상근무 중인데…” 강원서 현직 총경 음주 사고 내 물의

등록 : 2018.02.09 16:45
수정 : 2018.02.09 16:46

교통사고로 부서진 차량. 본 기사와 관계 없음. 연합뉴스.

경찰이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에 맞춰 비상근무에 돌입한 가운데 강원지방경찰청 소속 간부가 음주사고를 내 직위해제 됐다.

9일 강원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10분쯤 춘천시 운교동 팔호광장 인근 도로에서 A(50) 총경이 승용차를 몰고 가다 도로 우측 전봇대를 두 차례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A총경은 혈중알코올농도 0.109%로 나왔다.

사고 당시 강원청은 ‘을호비상’ 근무 중이었으며, 이날 오전 9시부터는 최고 수위인 ‘갑호비상’으로 전환한 상태였다. 갑호비상은 외국 정상들의 국빈 방문, 대선 등 국가 중요행사가 있을 때 발령하며, 가용 경찰력을 100% 동원할 수 있다.

경찰은 일단 A총경을 직위 해제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할 방침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